산업용 자율비행 드론 개발사 (주)니어스랩은 컴퍼니케이파트너스, 스톤브릿지벤처스, 데브시스터즈벤처스 등으로부터 총 30억원의 투자를 유치했다고 19일 밝혔다.
니어스랩은 2015년 카이스트 항공우주공학과 출신 석.박사들이 모여 설립했으며, 정기검사가 필요한 산업 시설물을 자율비행으로 점검하는 드론을 공급하는 것이 특징이다. 특히 니어스랩은 엔비디아(NVIDIA)가 주최하는 세계 최대 인공지능(AI) 컨퍼런스 GTC 2018 초청기업 명단에 국내 드론 기업 중 유일하게 이름을 올리면서 인공지능을 활용한 자율비행의 선두주자로 이름을 알린 바 있다.

니어스랩은 2016년 초기기업 전문 투자사인 본엔젤스 벤처파트너스와 퓨처플레이 등으로부터 3억원의 초기 투자를 받은 이후 2년만에 후속 투자를 유치했으며 이번 투자를 발판으로 국내외 고객사와의 협업을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니어스랩 최재혁 대표이사는 “자율비행 기술 개발을 통해 수동비행의 한계를 극복하고 산업용 드론의 활용 가능성을 검증하였으며, 사업 영역도 확대할 수 있었다”며“이번 투자를 통해 인재들을 추가로 영입하여 자율비행 기술 수준을 끌어올리는데 총력을 다할 것”이라고 포부를 밝혔다.
이번 투자 라운드를 주도한 컴퍼니케이파트너스의 이연구 팀장은 “니어스랩은 드론 소프트웨어 분야에서 세계 최고 수준의 기술력을 보유한 드림팀”이라며 “자체 개발한 딥러닝 모델과 비행 제어 소프트웨어를 높이 평가하고, 전세계 산업용 드론 기술 발전을 이끌 것으로 기대해 투자를 결정했다”고 말했다.
한편, 니어스랩의 자율비행 기술을 활용한 풍력발전기 안전점검 자동화 솔루션은 이미 국내외 발전단지와 유지보수 업체들의 주목을 받고 있으며 올 하반기부터 현장에 적용될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