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2022.6.23., 가스터빈 에너지혁신 연구센터 현판식 열려​
  • 관리자 |
  • 2022-07-05 16:41:11|
  • 90
NEWS (kaist.ac.kr)

조회수 : 7 등록일 : 2022-07-05 작성자 : 홍보실

KAIST 가스터빈 에너지혁신 연구센터의 현판식에서 참석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왼쪽에서부터 고영건, 박종진(이하 두산에너빌리티), 박태현(산자부), 김규태, 신동혁, 이정률(이하 KAIST), 노주현(산자부), 박재형(에기평))

< KAIST 가스터빈 에너지혁신 연구센터의 현판식에서 참석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왼쪽에서부터 고영건, 박종진(이하 두산에너빌리티),
박태현(산자부), 김규태, 신동혁, 이정률(이하 KAIST), 노주현(산자부), 박재형(에기평)) >


 

지난 6월 23일 우리 대학 기계공학동 1층 대강의실에서 가스터빈 에너지혁신연구센터의 현판식이 열렸다.

에너지혁신연구센터는 산업통상자원부와 에너지기술평가원이 추진하는 에너지인력양성사업의 일환으로 에너지 분야 선도 기술 지식과 연구경험을 축적한 글로벌 최정상급 인력 양성을 목표로 하고 있다. 가스터빈 분야에서 한국과학기술원의 김규태 교수가 이끄는 산학 컨소시엄이 선정이 되었으며, ‘탄소중립 고효율 가스터빈 연소기술’의 주제로, 두산에너빌리티, 한국항공대, 한국동서발전, 디엔디이가 공동 참여한다.

본 혁신연구센터에서는 무탄소/저탄소 연료 기술 개발시 발생할 수 있는 기술적 문제를 시급히 해결하고자, 수소/암모니아 전소/혼소, 다단연소기술, 고정밀 시뮬레이션, 기계학습 모델링 등의 선행 연구를 수행할 예정이다. 또한, 해외 연구 기관과의 교류 프로그램 및 산학연 역량강화 프로그램도 운영한다. 이를 위해 향후 6년간 국고 60억원, 기업체 지원금 16억원 등 모두 76억원이 투입될 예정이다.

가스터빈은 발전, 항공기 엔진 등에 폭넓게 사용되는 고부가가치 산업이며, 세계에서 대형급의 독자 개발기술을 가지고 있는 나라는 미국, 프랑스, 독일, 이탈리아, 일본 뿐이었다. 2019년 국내기업에서 최초로 국내 독자 기술로 300MW급 가스터빈을 개발하였다. 현재 개발된 대부분의 가스터빈은 천연가스를 기반으로 작동하며, 지구온난화로 인하여 무탄소 연료(수소, 암모니아)로의 전환 기술개발이 시급한 실정이다.

센터장 김규태 교수는 "전 세계적으로 지구온난화로 인한 기후변화가 큰 문제로 대두되고 있다. 아직 많은 전력원이 화석에너지에 의존하고 있으며, 탈탄소로의 전환이 빠르게 필요한 시점이다. 가스터빈 기술은 신재생에너지가 가지고 있는 간헐성 및 가변성을 보완해 줄 수 있는 전력원이며, 수소 연료로의 전환을 통해 온실가스 배출을 현격히 줄일 수 있다. 또한 본 연구센터를 통해 배출된 인력이 국내 가스터빈 기술을 세계적 수준으로 끌어올릴 수 있을 것이라 기대된다”라고 설명했다.